sung hyun park & hyo joo kim golf swing

[와이드스포츠 윤영덕 기자]박성현(25)과 김효주923)의 공통점을 KLPGA투어를 싹쓸이 하고 LPGA투어로 무대를 옮겨 ‘슈퍼루키’로 단숨에 톱플레이어 반열에 올라 한국여자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다.

이번 시간에는 박성현과 김효주의 페어웨이 우드 슬로모션 스윙을 준비했다. 박성현은 큰 키에서 뿜어내는 큰 스윙아크로 장타를 친다. 반면 김효주는 스윙의 기술적 완성도가 높아 작은 체구에도 장타를 친다.

체격 조건이 달라 전체적인 스윙의 퍼포먼스는 다르지만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옮겨가는 트랜지션부터 임팩트는 두 선수 모두 똑같다. 초당 480프레임으로 촬영된 박성현과 김효주의 페어웨이 우스 샷을 감상해 보자.

Reblogged 2 months ago from www.youtube.com
%d bloggers like this: